POKO

공지사항 home > Community > 공지사항
Untitled Documen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select * from TM_notice where num='223'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제목 세계 1위 한국 선박이 중국으로 수리하러 가는 이유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6-11 조회수 1186
세계 1위 한국 선박이 중국으로 수리하러 가는 이유는?
입력 2021.06.11 (10:22)
수리조선소가 밀집한 부산 영도구...전국 수리조선소 86%가 부산에 소재하고 있다.
수리조선소가 밀집한 부산 영도구...전국 수리조선소 86%가 부산에 소재하고 있다.

■ 신조 선박은 세계 1위, 수리는 중국행...기술유출 우려

전 세계에서 신규 선박을 가장 많이 만드는 곳은 한국입니다. 최근 수주 규모 세계 1위로 다시 올라섰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만든 선박조차 수리는 대부분 중국과 싱가폴에서 하고 있습니다. 선박을 수리할 접안시설과 도크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선박 1척을 수리하면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수십억 원까지 매출을 올립니다.

매출 규모가 선박 크기와 비례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는 3만 톤급 이상 중대형 선박을 수리할 시설이 거의 없습니다. 한국에서 수리하는 선박은 대부분 5천 톤급 미만 소형 선박입니다.

특히 LNG 운반선의 경우 우리나라 기술이 세계 최고인데, 보증 기간에 외국에서 수리할 경우 설계도를 선주 측에 넘겨 줘야 합니다. 이 때문에 설계도가 중국 등 수리업계 손에 넘어가 기술 유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부산 감천항 일대에서 민간 수리조선기업이 직접 바다를 매립해 60m 길이의 수리조선 부두를 만들고 있다.
부산 감천항 일대에서 민간 수리조선기업이 직접 바다를 매립해 60m 길이의 수리조선 부두를 만들고 있다.

■ 수리 선박 접안 시설 턱없이 부족...방파제까지 빌려 쓰다 직접 매립까지

그마저도 배를 댈 접안시설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컨테이너 부두인 신선대 부두와 감만부두 일부와 크루즈 부두까지 수리조선 부두로 사용하게 하고 있습니다. 수리조선 업계는 감천항 서방파제도 빌려 수리조선 접안시설로 사용했는데, 그마저도 2016년 태풍 피해로 방파제가 붕괴돼 4년 넘게 사용 못 하고 있습니다.

접안시설이 부족 하다 보니 최근에는 민간 수리조선업체들이 직접 바다를 매립해 부두를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 부산 감천항 인근에만 두 곳이 공사 중이고, 앞으로 두 곳 더 만들 예정입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3만 톤급 이상 국내 대형선박 98%가 수리를 위해 중국이나 싱가폴로 뱃머리를 돌리고 있습니다. 그 비용만 한 해 5~6천억 원에 이릅니다.


■ 국제해사기구(IMO) 해양환경규제 강화...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도 중국 차지

지난해부터 국제 항해를 하는 400톤급 이상 선박은 IMO 즉 국제해사기구의 강화된 배기가스 규제를 받습니다. 선박유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제한하는 겁니다. 이 때문에 선박들은 LNG 연료 추진 시스템으로 개조하거나 배기가스 정화 장치(Scrubber)를 장착해야합니다. 해양 오염 방지를 위해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MS)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친환경 선박 전환에 대출보증까지 서고, 기술 개발에 예산 9,600억 원을 투입하는 지원 계획도 세웠습니다.

하지만 이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은 대부분 수리 조선 시설을 갖춘 중국과 싱가폴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대형 수리조선소를 보유하고 있어 한국 대형 선박 98%가 중국조선소에서 수리하고 있다.
중국은 대형 수리조선소를 보유하고 있어 한국 대형 선박 98%가 중국조선소에서 수리하고 있다.

■ 선박 수리 · 개조 산업 중국의 10%도 안 돼..."정부가 나서서 산업 기반 마련 필요"

부산연구원이 지난해 9월 발표한 '부산지역 수리조선 산업 고도화 방안'이란 연구자료를 보면 2018년 기준 중국의 선박 개조·수리업 매출액이 7조 원에 이릅니다. 부산항만공사가 추산한 국내 매출액은 5, 6천억 원 수준이니까 중국의 10분의 1도 안 되는 겁니다. 업계에서 추산한 세계 선박 수리·개조 시장 규모는 15조 원 규모니까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미미한 수준입니다.
업계와 관련 전문가들은 선박 개조 수리 산업 육성을 위해 접안 시설 건설과 대형 선박 수리 시설 설치가 매우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초기 투자금이 많이 들어가는 만큼 선박 수리업 단지를 정부의 정책 자금으로 만들고, 그 시설을 민간에 임대 해주는 방식을 제안하기도 합니다. 현재 컨테이너 부두 임대 방식처럼 하자는 겁니다.

하지만 해양수산부는 부산신항 입구에 수리 조선단지를 조성하는 안을 부산항 기본계획에 반영해 놓고 있지만, 비용 대비 효용 측면에서 많이 떨어진다며 5년째 검토 중입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퇴직자 자격증 무단 도용
다음글 :   경남TP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산업부 우수사례 선정
리스트
게시물 수 : 2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13 경남TP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산업부 우수사례 선정   관리자 21.11.23 160
212 부산시, 내년 예산안 14조 2,860억원 편성   관리자 21.11.15 201
211 文대통령 조선산업 압도적 세계 1위 만들 것…하늘이 준 기회   관리자 21.09.13 571
210 혹독한 '10년 불황' 버텼다…중형조선 구조조정 속속 마무리   관리자 21.07.26 804
209 세계 1위 한국 선박이 중국으로 수리하러 가는 이유는?   관리자 21.06.11 1,186
208 퇴직자 자격증 무단 도용   관리자 21.06.07 1,108
207 부산항만공사·한국철강협회 항만 소재·부품 국산화 협력   관리자 21.04.28 1,187
206 포코그룹 김귀동회장 중기중앙회 우수조합·유공자 선정   관리자 21.03.02 1,572
205 폭발 선박 폐기물 처리해줬더니   관리자 21.02.06 1,607
204 시가 1000억 상당 코카인, 부산항 입항 선박서 적발   관리자 21.02.06 1,535
1 [2] [3] [4] [5] [6] [7] [8] [9] [10]